> 뉴스 > Food desk > 종합뉴스
     
삼계탕, 중국 수출 길 넓어진다
- 삼계탕 수출업체 8개소 추가 등록, 총 19개소로 늘어
2018년 02월 21일 (수) 08:06:04 식품위생신문 iweekly@hanmail.net

※ 추가 등록 작업장

- (가공장 6개소) 청현, 은진식품, 자연의벗, 진한식품, 도야지푸드, MC푸드

- (도축장 2개소) 올품, 동우팜투테이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 이하 ‘농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이하 ‘식약처’)는 ‘18.2.9일자로 국내 삼계탕 중국 수출 작업장 8개소를 중국 정부*에 추가 등록하였다고 밝혔다.

중국 국가인증인가감독관리국(CNCA, Certification and Accreditation Administration of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이번 등록으로 중국 수출이 가능한 국내 작업장이 기존 11개소에서 총 19개소로 늘어났으며, 이들 작업장에서 생산(도축·가공)된 제품은 바로 수출이 가능하다.

농식품부와 식약처는 중국 시장으로 우리 전통식품인 삼계탕 수출을 확대하기 위하여 ‘16.1월부터 신규 수출 희망업체 수요조사, 업계 설명회 및 사전평가 등 절차를 진행하여, ’16.11월 중국 정부에 추가 등록을 신청하였다.

특히, ’17.6월 실시된 중국 정부 실사단의 국내 현지점검에 대응하여, 농식품부와 식약처는 민·관 합동팀을 구성하여 작업장 현장 대응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점검이 완료된 이후에도 한·중 양자면담 등을 통해 조속한 등록을 위해 노력해 왔다.

정부 관계자는 “지난 2.8일 삼계탕 중국 수출 재개와 함께 이번 작업장 추가 등록으로 삼계탕 중국 수출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수출이 지속 확대될 수 있도록 현장 검역·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중국 현지 마케팅 등 수출 지원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경주할 계획임을 설명하였다.

   
 
     
 
식품위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식품위생신문(http://www.fooddes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