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Food desk > 농수축산/정책
     
창업 인큐베이팅으로 외식분야 스타트업 성장 견인
'18년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사업계획 발표
2017년 12월 16일 (토) 08:26:00 식품위생신문 iweekly@hanmail.net

농림축산식품부가 외식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위한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사업’의 ’18년 사업계획을 14일 발표했다.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사업은 외식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일정기간 동안 실질적인 사업장 운영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창업 역량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창업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들은 주방시설 등 외식업 설비가 갖춰진 사업장에서 임차료 부담 없이 창업기획, 매장운영 등의 실전 경험을 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1개소였던 사업장을 내년에는 5개소로 확대하고, 참가팀의 운영기간도 4주에서 최대 3개월까지로 확대했다.

사업장 운영지원, 참가팀 모집 및 컨설팅·교육 등을 맡을 5개 운영기관도 지난달 공모를 거쳐 같은 날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마이샵온샵’(서울), ‘씨알트리’(서울), ‘청운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외식기업 ‘우사미’ 컨소시엄(경기 성남),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추진단’(전북 완주), ‘이지스엔터프라이즈’와 ‘전라남도’ 컨소시엄(전남 목포)이 사업 운영을 맡는다.

외식전문 컨설팅사 또는 대학이 지자체, 공공기관, 민간기업 등과 손잡고 다양한 모습으로 운영에 참여하게 되어 청년들은 자신에게 적합한 곳을 선택하여 실전 창업·경영 체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각 운영기관은 이달 중으로 사업내역, 참가팀 운영규모 등 세부계획을 확정한 후 참가팀을 모집하여 내년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농식품부 김덕호 식품산업정책관은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사업은 문턱이 낮은 외식창업 생태계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며, “청년들의 창업 역량을 키우고, 나아가 좋은 아이디어를 가진 외식분야 스타트업의 성장을 견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18년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사업 개요

사업목적

외식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 대학생을 대상으로 일정기간 실질적인 사업장 운영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창업 역량 제고

사업내용

사업주체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운영기관 : 사업 운영(사업장 확보, 컨설팅 등) 가능한 법인·단체

지원내용 : 사업장*, 컨설팅·교육, 주방기구, 홍보비 등

* 임차료(年 6천만원 이내 지원), 인테리어 비용 등 지원

사업대상자 : 외식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39세 이하), 대학생

   
   
 
     
 
     
 
식품위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식품위생신문(http://www.fooddes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