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7.12.17 일 01:33
인기검색어
로그인 회원가입
> 뉴스 > Food desk > 농수축산/정책
     
쌀 원산지,품종 판별이 가능해 진다
특허출원기술민간이전,상용화 추진방침
2017년 10월 02일 (월) 19:11:23 식품위생신문 iweekly@hanmail.net
   
 
     
 

그동안 만연했던 쌀 시장 부정유통이 원산지나 양곡표시 유통질서가 잡힐 전망이다 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쌀의 원산지 및 품종 판별을 위해 20개의 새로운 유전자 마커*를 선발하여 쌀 410품종을 판별할 수 있는 새로운 분석방법을 개발, 특허 출원을 하였다고 밝혔다.

유전자마커란 국산과 외국산 품종이 다르게 가지고 있는 유전물질(DNA) 부위를 가르키는 설명이다이번에 새롭게 개발된 분석방법은 기존 방법으로는 구분할 수 없었던 쌀 110품종을 판별*할 수 있어 원산지 거짓표시 및 양곡관리 현장 단속업무에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판별이 가능한 품종 수치는 기존 300풍종에서 신규 410 품종으로 확대되면서 110품종 확대되면서 쌀 원산지,품종 판별이 가능해 진 것이다.

농관원은 2004년 국내 최초로 쌀 품종 판별법을 개발한 이래 현재까지 단속 업무에 활용해 왔으나, 최근 쌀 시장 개방 확대 및 매년 새로운 국내외 신품종 출현 등으로 기존 분석방식의 개선이 필요하였다.

원산지 판정 불가율을 보자면은 `15년 6.3 %에서 `16년 8.9% 로, 동일품종 판정율 은 `15년 15.8%에서 `16년 17.3%로 증가 한 것이다

이에 첨단 기법인 차세대염기서열(NGS)분석* 기술을 활용하여 품종 판별력이 높은 새로운 20개의 유전자마커를 개발, 현재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대부분의 국내 및 외국산 쌀의 원산지와 품종을 판별할 수 있게 되었다.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Next Generation Sequencing)법은 대량의 염기서열을 고속으로 분석하는 방법으로 최근 유전자 마커 개발에 사용되는 첨단 기술이다.

아울러, 농관원 시험연구소는 9월 19일 민간 기업을 대상으로 이번에 개발된 분석방법이 신속하게 현장에 활용 될 수 있도록 기술이전 및 상용화 제품 개발을 위한 기술 설명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기술 설명회에는 국내 생명공학 진단기업 15개 업체가 참석하여 새로운 분석기술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시험연구소는 빠른 시일 내에 기술을 이전하여 상용화가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농관원 조재호 원장은 “신규 개발된 쌀 원산지‧품종 판별법의 기술 상용화를 신속히 추진, 우리 국민의 주식인 쌀의 원산지 표시와 양곡표시 관리에 적극 활용하여 신뢰할 수 있는 유통질서를 확립하고, 고품질 쌀 생산‧관리를 통해 농가 소득 증대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AD] [속보] 의료실비보험 최저가 1만원대로 가입요령
[속보] 운전자보험 최저가 1만원으로 가입요령
[추천] 메리츠화재 100세만기 의료실비보험
식품위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식품위생신문(http://www.fooddes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개인정보보호정책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회사소개 | 이메일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주간 식품위생신문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4 나길 46 덕성빌딩 2층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 다06567
발행·편집인 김현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용 | Tel (02)704-7114 | Fax (02)706-6269 | 등록일 : 1992년 5월 27일
Copyright 2007 식품위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weekly@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