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7.7.24 월 14:03
인기검색어
로그인 회원가입
> 뉴스 > Food desk > 종합뉴스
     
살아있는 닭 유통 제한적 허용하다
전통시장과 가든형 식당, 엄격한 방역 준수 조건
2017년 07월 12일 (수) 11:28:40 식품위생신문 iweekly@hanmail.net

전통시장과 가든형 식당 등에  엄격한 방역 준수 조건으로 살아있는 닭 유통 제한적 허용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통시장과 가든형 식당에서 엄격한 방역 조치 하에 7월11일(화)부터 살아있는 닭(토종닭) 유통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제한적인 살아있는 닭 유통 허용 조치는 가축방역심의회(7.7일 서면) 심의를 거쳐 지난 6.19일 이후 AI의 추가 발생이 없었고 AI 바이러스의 잠복기(최장 21일)를 경과함에 따라 결정되었다.

AI가 발생하지 않은 전국 10개 시․도*의 살아있는 닭에 대해서는 전국 유통이 허용된다. 10개 시도 : 서울, 인천, 대전, 광주, 세종, 강원, 충남, 충북, 전남, 경북 등이다.

다만, AI가 발생한 7개 시․도 (제주, 전북, 경기, 경남, 대구, 부산, 울산)는 AI가 발생하지 않은 시․도로는 유통이 허용되지 않고, 동일 시도 관내에서만 유통이 가능하게 된다.

AI가 발생한 7개 시도내의 14개 시․군은 현행과 같이 살아있는 닭 유통을 금지한다. 14개 시군으로는 제주 제주시, 부산 기장, 전북 군산․익산․완주․전주․임실․순창, 경기 파주, 울산 남구․울주, 경남 양산․고성, 대구 동구 등이다.

또한, 7.11(화)부터 살아있는 닭이 유통되더라도 전통시장과 가든형 식당은 다음의 강화된 방역조치를 준수하여야 한다. 1주일 중 5일만 살아있는 닭의 유통이 가능하며 나머지 2일은 세척․소독을 실시하여야 한다.

1주일 중 토요일부터 수요일(5일간)까지 유통․판매가 가능하고, 목요일부터 금요일(2일간)까지는 세척․소독 실시를 하여야 된다.  농장에서 살아있는 닭 출하시 AI 검사 결과 이상이 없어야 하며, 시․군에서 이동승인서를 발급받아야 한다.

가금거래상인은 거래기록부 및 소독실시기록부 작성, 계류장 일제 소독 등을 하여야 한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지자체와 함께 살아있는 닭을 유통하는 전통시장․가든형 식당에 대한 상기 방역 조치 준수 여부 등을 지속 점검키로 하였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전통시장 및 가든형 식당의 어려운 여건을 감안하여 살아있는 닭 유통을 신중하게 허용한 만큼, 생산자단체․전통시장과 가금거래상인․가든형 식당 등 살아있는 닭 유통과 관련이 있는 모든 관계자들이 AI 차단을 위한 방역조치를 철저히 준수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AD] [속보] 의료실비보험 최저가 1만원대로 가입요령
[속보] 운전자보험 최저가 1만원으로 가입요령
[추천] 메리츠화재 100세만기 의료실비보험
식품위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식품위생신문(http://www.fooddes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개인정보보호정책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회사소개 | 이메일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주간 식품위생신문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4 나길 46 덕성빌딩 2층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 다06567
발행·편집인 김현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용 | Tel (02)704-7114 | Fax (02)706-6269 | 등록일 : 1992년 5월 27일
Copyright 2007 식품위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weekly@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