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7.11.19 일 21:40
인기검색어
로그인 회원가입
> 뉴스 > Food desk > 전통주/와인
     
“좋은 술은 좋은 재료에서 탄생된다.”
병영양조 제조기능인 김견식(金涀植) 명인(名人)
2017년 04월 15일 (토) 19:36:03 식품위생신문 iweekly@hanmail.net
   
  병영양조 김견식(金涀植) 명인(名人)
     
 

"좋은 술은 좋은 재료에서 빚어진다” 는 경영철학(經營哲學)을 지닌 전남 강진 병영양조 김견식(金涀植) 대표가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정하는 병영소주(40%) 제조기능인으로 대한민국 식품명인(名人) 제61호 (2014. 12. 23)에 지정되었다.

열일곱 살에 병영주조장에 입사하여 60여년이라는 시차로 술을 빚어 온 김견식(金涀植)명인(名人)에게는 “좋은 술은 좋은 재료에서 탄생 된다” 는 것이 경영철학(經營哲學)이다.

이처럼 “좋은 술은 좋은 재료에서 탄생된다.”는 것을 모토로 하고 있는 병영양조 제조기능 계승경위를 보자면 강제일사/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206호 등_에서 박기현(1864-1913)-김남식(1908-1979)- -김견식(1938-현재)장인匠人으로 이어 진다.

그 뒤를 이어서 제조기능전수자에 장남 영희, 차남 영환, 자부(子婦) 양민화로 이어 지고 있다. 장남 영희씨는 전수자로 활동 한지가 어언 30여 년 째에 접어들고 있다.

지난 ‘91년도에 김견식 대표가 인수하여 경영해온 병영양조는 공장 3동(1,346㎡,)에 기계시설 21점으로 5억원(국비2억5천, 군 5천, 자부담 2억)을 들여 공장을 새롭게 증축했다.

가양주(家釀酒)가 성행했던 강진병영

가양주가 성행했던 병영은 조선시대(朝鮮時代) 이전부터 많은 술들을 빚는 마을로 외지에서 길손들의 발길이 늘 이어졌다.

그 후 60년대 초까지만 해도 이곳에서는 병영소주, 해성소주, 백주 등 30도짜리 증류주를 빚어, 주민들은 이 술을 “불내나는 술”이라고 했다. 지금의 병영양조도 일제 시대 이전부터 술을 빚은 도갯집 이었다

장흥(長興)의 한 농가에서 출생한 김견식(金涀植)명인(名人)은 생전의 부친께서 아들취직 시킨다고 사촌형이 운영하는 이곳 강진 병영양조장으로 오면서부터 술 빚는 일이 천직이 되었다.

척박했던 그 시절 양조장에서 기술이나 배우라는 아버지의 뜻이었지만 병영양조장에 들어서는 순간, 그는 술 익는 냄새에 호기심이 발동했다.

그는 공장에서 허드레 일 부터 시작해서 술 배달을 했다. 짐빠리 자전거에 술통매고 배달하지만 그는 신이 났고, 다른 직원들이나 다른 업체보다 더 많은 배달처를 확보했다. 병영양조장은 다른 주조장과 달리 트럭으로 해남, 영암, 나주까지 술을 배달을 했다.

그러나 그에게 가장 관심이 쏠리는 것은 누룩뜨는 기술이요 술이 익어가는 이치에 술 익는 소리였다. 청년기에 이처럼 생각을 내밀기 시작한 그는 때론 날 밤을 지세며 누륵뜨는 일과 술익는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세월을 먹고 살았다,

날밤 없이 손닿는 대로 일하다 보니 어느 날 그에게 주어진 것이 병영양조장의 기술자라는 닉네임이었다. 그러자 그는 양조에 관련된 서적을 구입해서 보게 되었고, 관련 학계 전문교수들을 찾아다니며 견문을 넖히기 시작했다.

그리고 술을 주제로 하는 토론회나 심포지엄이 열린다 면은 땅끝 강진병영에서 서울까지 한걸음으로 참가하여 거침없이 질문을 한 그가 바로 지금의 김견식(金涀植)명인(名人)이다.

이렇듯 지금까지 ‘60여년이라는 세월을 병영양조 제조기술자로 근속할 수 있었던 것은 그에게 잠재 된 장인(匠人) 정신(精神)이란 근성(根性) 때문일 것이다.

특히 주재료를 인근농가에서 생산되는 쌀 연4,800가마(20kg)를 이용하여 증류주, 약주, 막걸리를 생산하고, 그 생산량은 연간 510,5톤(증류주3.5톤. 약주5,톤. 막걸리502톤)에 달한다. 술 제품으로는 병영소주, 병영사또주, 청세주, 병영설성 막걸리가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강진(康津)은 다양한 문화의 고장으로 정약용이 머물던 사의재와 다산초당, 영랑의 시어가 만들어진 영랑생가와 금서당이 있으며, 고려청자와 옹기문화가 오랜 세월 시차를 두고도 그 흔적이 남아 있는 곳이다.”고 김견식 명인(名人)은 이 같이 설명했다

“1653년 풍랑을 만나 표류하다 조선에 온 네덜란드 사람 하멜 일행이 1656년 병영성(兵營城)으로 유배되어 7년여 동안 살면서 남긴 것 중에서 병영의 흙돌담은, 진흙을 이겨 돌을 빗살무늬 형태로 쌓아올린 독특한 방식으로 기념비적인 것으로 보존되고 있다.”akf 했다.

이처럼 강진병영 땅에 깊은 애정을 갖고 있는 그는 “강진군(康津郡)과 관내 관련단체들이 함께 나서서 하멜 기념관이 있는 일원에‘-하멜맥주-’라는 작은 손 생맥주를 차려 술을 테마로 하는 관광상품(兵營觀光商品)을 조성하면 좋겠다”고 김견식金涀植 명인(名人)은 희망했다.

그동안 김견식(金涀植) 명인(名人)의 또다른 진면목을 보자면은 전남 강진군협의회 자문위원으로 지역주민의 협의회를 통하여 기여한 공로로 2011년 12월 5일, 이명박 대통련 표창을 수상했다.

그리고 병영양조장 ‘-병영 설성사또-’로 농림축산시품부장관상을 수상하면서 2012년도 대한민국 우리 술 품평회에서 대상(증루주 부문)을 거머쥐면서 양조기술에서 타의추종을 불허 하는 입지를 굳혔다. 그리고 216년 11월11일에는 국가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그가 바로 김견식(金涀植) 명인(名人)이다.

   
   14년전, 병영양조 김견식 대표가 '2003년서울조선호텔에서 식품위생신문사가 주최한 제2회 우리술 학술세미나에서 -국세청 주세정책- 밮표자에게 질의를 하는 모습

 

     
 

 

 

[AD] [속보] 의료실비보험 최저가 1만원대로 가입요령
[속보] 운전자보험 최저가 1만원으로 가입요령
[추천] 메리츠화재 100세만기 의료실비보험
식품위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식품위생신문(http://www.fooddes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개인정보보호정책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회사소개 | 이메일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주간 식품위생신문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4 나길 46 덕성빌딩 2층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 다06567
발행·편집인 김현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용 | Tel (02)704-7114 | Fax (02)706-6269 | 등록일 : 1992년 5월 27일
Copyright 2007 식품위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weekly@hanmail.net